Untitled Document







 
제목 : 군기교육받던 장교 하반신 마비
군당국이 사병들의 영내 구타행위 근절을 다짐하고 있는 가운데 군기교육을 받던 장교가 선임자에게 맞아 하반신이 마비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물의를 빚고 있다.

목포 해역방어사령부에 근무하는 배모(25) 중위의 아버지 배광만(52.광주시)씨는 1일 " 지난달 26일 오후 6시 15분께 아들이 부대안에서 군기교육을 받다 선임자 한모 대위로 부터 구타를 당해 하반신이 마비됐다"고 밝혔다.

배중위는 헌병대 사건 조사에서 사고 당일 고속정내 사관실에서 고속정장인 한대위로부터 얼차려로 속칭 '원산폭격'을 받았고 한대위가 발로 머리를 걷어차는 순간 실신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중위는 이로 인해 양측 척추관절이 탈골돼 사지 마비 증세를 보였고 사고 후 목포중앙병원과 국군 광주병원을 거쳐 전남대병원으로 옮겨져 이날 오전 목뼈 고정 수술을 받았으며 폭행 당시 충격으로 경추가 손상돼 하반신 마비상태다. 이에 대해 부대 관계자는 "말다툼하는 과정에서 감정이 격해져 사고가 난 것 같다"며 "진상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전남대 병원 관계자는 "워낙 부상이 큰 데다가 목뼈 고정 수술의 경우 척수쇼크,호흡마비, 폐렴, 욕창 등 합병증이 발생할 우려가 높아 상황을 지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조선대 일어과를 졸업한 뒤 지난해 3월 학사장교로 임관한 배중위는 올 5월 부산 3함대에서 사고 부대로 옮겼으며 부임 후 한대위로부터 상습적인 구타를 당해온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커지고 있다.

-연합
2003-09-02 Tue 15:47

추천


이름    메일    비밀번호
목록으로    


글번호 글제목 글쓴날짜 조회수 추천수
 48    탈북자들이 남쪽 생활에서 가장 신기해하는 것은  12-03-06   1519   127 
 47    '에이즈에 걸렸다' 성폭행 위기 모면  04-08-10   5603   285 
 46    입으로 안주 건네다 혀 잘려  03-12-12   5669   283 
 45    강도범이 환청듣고 시신발견  03-09-08   4666   254 
 44    만취 50대 '트럭에 깔려 하룻밤'  03-09-04   4049   203 
 43    "길 안 비켜준다" 흉기 휘둘러 대학생 숨져  03-09-04   3804   195 
현재 게시물   군기교육받던 장교 하반신 마비  03-09-02   3905   197 
 41    드릴로 머리 뚫린 사내 목숨 건져  03-09-02   3755   191 
 40    영화 '친구'처럼 친구 조폭 살해  03-08-25   3805   209 
 39    40대 주부, 아들 투신장소에서 자살  03-08-18   3969   204 
 38    현직교사가 여고생 성폭행  03-08-18   3957   200 
 37    직장남성 29% 비만허리  03-08-18   3615   196 
 36    '종업원 불친절' 횟집사장 흉기로 찔러  03-08-18   3687   181 
 35    쌍꺼풀 수술 비관 주부 자살  03-07-25   3713   190 
 34    '머리 때린다'며 동료 폭행, 혼수상태  03-07-25   3792   236 
 33    "집안일 소홀하다" 아내에 시너 뿌려  03-07-22   3690   184 
 32    세계 최초 혀 이식 성공  03-07-22   3589   183 
 31    이유없이 열차서 자던 승객 찔러 살해  03-07-20   3541   186 
 30    중학생 딸에게 윤락 강요한 주부 영장  03-07-20   3741   197 
 29    여성 택시기사 성폭행 미수 50대 체포  03-07-20   3685   194 
 1 [2][3]
   
EZBoard by EZNE.NET